지자체 '디자인 도시' 열풍
  날짜 : 08-03-27 09:34     조회 : 2075    
[2008-03-27 일간건설신문]
 
 
지자체 '디자인도시' 열풍
 
 
"디자인 도시를 건설하라,"
 
최근 각 지자체에 떨어진 '숙제'더
 
국내에도 프랑스 파리와 같이 경관이 뛰어난 도시를 건설하기위해 전국이 들썩이고 있다.
 
지난해 11월 경관법이 공포되면서 각 지자체의 준비작업에는 더욱 가속도가 붙었다.
전담부서와 심의위원회, 자문위원단을 신설하는가 하면 조례만들기에도 열성이다.
'도시디자인' 열풍이 전국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업계에는 어떤 파장을 가져올지 가늠해보자.
 
 
 
조직정비 분주---------
 
서울시와 경기도를 비롯해 부산시, 포항시, 울산시,대구시,강원도, 창원시, 김해시, 등이 전담부서를 신설했다.
 
이름도 가지각색이다.
 
 부산시의 '도시경관과', 울산시의 '도시디자인팀'처럼 평이한 이름이 대부분이지만 외국어 이름으로 특색을 살린곳도 있다.
 
포항시의 디자인 계획을 총괄하는 부서이름은 '테라노바팀'이다.
테라노바는 라틴어로 '새로운 땅'을 뜻한다.
포항시 전체를 디자인이 가미된 '새로운 땅'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이런 디자인 전담팀이 주요업무는 디자인 조례 추진과 미관심의, 계획수립 등이다.
 
부산시는 올해 4월5일 '도시디자인 조례' 시행을 앞두고, 전체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일을 수행하고 있다.
다른 지자체들도 지난해 11월에 공포된 경관법에 맞는 조례정비에 바쁘다.
 
디자인 심의를 전담하고 자문역할을 담당할 '상설전문위원회' 신설도 늘고있다.
 
포항시는 지난해 9명의 자문위원을 위촉했다.
 
지금까지 75건의 건축물과 공공시설, 공원조성에 등에 대한 자문과 심의를 맡았다.
부산시는 60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디자인위원회를 구성했다.
울산시도 현재 심의위원회 구성을 준비중이다.
 
 
 
거리조성사업 활발-----
 
우선 각 지자체들은 전시효과가 뛰어난 거리조성사업부터 소매를 걷어붙이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10개, 올해 20개 등 총 30개 거리를  '디자인 서울 거리'로 선정해 대대적인 거리 개선사업에 나섰다.
 
인천도 올해 '1군·구 1특화 가로 사업'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포항시는 북부해수욕장을 중심으로 '걷고싶은 거리조성'을 추진하고 정부로부터 설계용역비를 따냈다.
 
강원도 춘천시는 내년말까지 '도청~삼천동 국악예술회관'의 3.75km 도로를 '빛과 물'이라는 주제로 새롭게 꾸미기로 했다.
 
이외에 도시의 일부구역을 테마로 개발하는 사례도 늘고있다.
 
2000년에 이미 '도시디자인 기본계획'을 수립했던 진주시는 '아트폴리스'(예술도시는)계획을 세우고 진주를 5개 권역별로 나눠 스카이라인 개선사업에 나섰다.
 
포항시도 태화강 개선사업에 디자인개념을 도입해 '태화강 디자인 기본계획'을 수립 중이다.
이러한 전시성에 치우친 도시디자인 정책 추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한국건축가협회 류운옥 사무국장은 "소위 랜드마크 건축물 위주의 건축정책이 아니라 지역의 사회성과 역사서을 고려한 일관된 디자인 도시정책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업계영향------------
 
 
앞으로 설계 심의는 더욱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대전시의 '도시기반시설 미관심의제'처럼 대부분의 지자체들이 상설심의위원회를 통한 미관심의를 하기 시작했다.
 
 
울산시 관게자는 "각 지자체들이 각각 다른 색깔을 가진 도시디자인 정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설계업체들은 지역에 대한 연구를 좀 더 심도있게 해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현상공모 방식의 설계용역도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도 포항시, 울산시 등은 대부분 공공 건축물 설계를 설계방식으로 발주하고 있다.
건설업계도 좀 더 세심한 사업성 검토와 계획 수립이 요구된다.
 
각 지자체마다 요구하는 설계 가이드라인과 용적률 산정방식이 다르기 때문이다.
 
부산시는 올 4월부터 시행하는 '도시디자인 조례'에 용도용적제를 포함시켰다. 용도와 와관디자인의 우수성에 따라 용적률을 500~1000%까지 차등 적용하는것이다.
 
앞으로 도시재개발이나 건축물 신설을 계획중인 시행사와 건설사는 사업수립단계부터 각 지 자체의 경관 컨셉트와 도시디자인 조례에 맞는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함현일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세종시 국립중앙수목원 하반기 본격 추진 06-18 9742
치유의 숲, 특·광역시 내 조성기준(면적) 축소 12-05 10526
산림치유지도사 학력제한 폐지 12-04 10189
양평 들꽃수목원 02-27 12999
양평 세미원 "물과 꽃의 정원" 02-27 12813
상수원보호구역 힐링명소 변신 02-21 12800
"GB내 텐트용 나무 데크 설치 형질변경 아니다" 02-20 13145
친환경부동산 전화컨설팅 오픈 02-18 13162
오엘컨설팅 리뉴얼 오픈 07-22 14549
개발제한구역 해제기준 완화 07-19 14643
29 포천·성남·양평지역 430㎢ 토지거래허가구역서 제외 05-19 2131
28 엔지니어링업체도 순위 매긴다 05-15 3789
27 대전 엑스포공원 개발 '탄력' 05-14 2267
26 주공-토공 '그린 건설' 속도낸다 05-08 2207
25 공주· 부여 역사문화도시 조성 05-07 2211
24 한강공원에 디자인 꽃밭 조성 05-07 2196
23 도시계획 분야 키워볼까 05-06 2189
22 "국립공원 삭도 설치 허용을" 05-06 2117
21 관광 연계 종합 온천타운 조성 04-28 2027
20 지자체 '디자인 도시' 열풍 03-27 2076
19 산림 뉴타운에 4545가구 건설 03-27 1978
18 화성 병점 도시개발 본격화 03-25 3013
17 하도급대장 통보제 뿌리내려 03-21 2107
16 무수골 친환경 주택단지 조성 03-20 2255
15 경기 4개권역 농촌종합개발 03-20 2302
   11  12  13  
네이버 인기 검색어 다음 인기 검색어 네이트 인기 검색어 야후 인기 검색어